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삼덕사 크레이지 동팔 레버 테스트 입니다.

철권7 조이스틱에 들어가는 레버 307 의 개량형 버전이에요.

유명 철권 게이머 크레이지 동팔 님께서 제작에 참여하셨습니다.

레버가 여러가지 버전이 나오고 있는데 집에서 혼자 쓸 거라면 자기 손에 맞는 레버를 선택하면 되니 정말 좋네요.

오락실이라면 대중적으로 사람들이 좋아할 레버로 표준화 되어야 겠지만요.

삼덕사에서 제품을 제공받아서 테스트 하는 포스팅 입니다. 어쨌든 크레이지 동팔 레버 사용기 입니다.

삼덕사 크레이지 동팔 레버

모델명은 아직 잘 모르겠습니다. 정식으로 출시할지도 아직은 미지수라서.

좀 더 손을 보게 될지 아니면 이대로 출시가 될지 그건 모르겠네요.

외관은 기존 레버들과 같습니다.

레버 몽둥이 손잡이의 색상도 흰색, 검은색, 빨간색이 있는데 모두 호환이 된답니다.

목이 없는 F버전의 상판도 호환이 되므로 마찬가지로 쓸 수 있구요.

밑면 비교 입니다.

왼쪽부터 삼덕사 307 오리지널, 크레이지 동팔, 309 헬프미 레버 입니다.

미친동팔 님의 레버는 307을 기본으로 한 개량형 입니다.

따라서 303 베이스의 헬프미 레버와 비교하면 모양이 많이 다르네요.

오리지널과 비교하면 헤드도 달라졌고 스위치도 거성 은접점 스위치로 달라졌지요.

철권 조이스틱 삼덕사 309 버전 헬프미 레버 테스트

상판의 재질도 달라졌어요.

왼쪽이 307 오리지널인데 단차가 있는 것을 보실 수 있습니다.

반면 오른쪽의 크레이지 동팔 레버는 매끈하고 재질도 달라졌다고 하네요.

309 헬프미 레버도 동일하게 매끈한 재질입니다.

내부에 들어가는 텐션 고무도 실리콘이에요.

ST 버전에서 55나 60의 탄성 실리콘이 들어갔는데 여기는 헬프미와 동일한 두꺼운 실리콘 입니다.

헤드도 많이 달라졌지요?

두께라던지 재질이라던지 차이가 큽니다.

오리지널 버전에서는 단차가 있어서 문제가 될 수 있었고,

크레이지 동팔 레버에서는 가공 과정이 달라져서 매끈합니다.

크기도 살짝 차이점이 있어요.

조립은 303과 반대로, 307과는 똑같이 하면 됩니다.

삼덕사 크레이지 동팔 레버 테스트 영상 입니다.

먼저 설명드릴 것은 일단 제가 철권 고수가 아니라는 점과, 대각선 입력을 무지 못한다는 점입니다.

이번에 만져본 레버의 특성은 중립 영역이 좀 넓고 반대로 대각선 영역이 좀 좁습니다.

그리고 헬프미 레버와 비교하면 텐션이 약해진 느낌입니다.

실리콘과 스위치는 동일한 제품인데 하우징 구조 때문인지 텐션이 약하게 느껴지네요.

그래서 그런지 이런저런 기술 쓰는데 있어서 적응 부족인지 삑사리가 좀 자주 나네요.

웨이브 같은 건 손에 힘 좀 빼고 하면 잘 나가는데 적응을 좀 해야 할 것 같습니다. 레버가 가벼워요.

대각선 입력이 303, 309에 비하면 좀 더 정확히 해줘야 해서 초스카이 쓰기가 어렵군요.

제가 예전에 4각 레버를 사용해서 그런지 대각선 입력이 다소 어렵군요.

대각선은 제 개인적인 문제가 큰 듯 합니다. 손에 맞는 분에게는 문제가 없을 것 같아요.

근참각, 근썰트 등의 기술은 꽤 잘나갑니다.

크레이지 동팔 님께서 제작에 참여하신 거라 풍신류 특화 레버로 생각했는데,

제 개인적인 느낌으로는 조금 불편함이 느껴졌습니다.

세인트 님의 경우에는 이 레버를 극찬하셨다는데 역시 레버는 취향 차이인 걸까요?

309보다 약한 텐션과 넓은 중립 영역을 좋아하시는 분께 적당할 것 같습니다.

사실 어느 레버를 사용하건 적응하면 문제 없을 겁니다.

철권7 콘솔판 기다리고 있는데 최적의 세팅으로 나중에 철권7 해보고 싶어집니다.

철권7 한국대표 선발전 일반부 3주차 다시보기

테켄크래쉬 시즌9 하이라이트 크로스카운터 모음

PS Vita 2세대 구매 비타 라임그린 화이트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