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니어 오토마타 클리어하고 플래티넘 트로피도 획득하였습니다.

주인공 2B의 엉덩이 때문에 여러모로 화제가 되었었는데 엉덩이가 중요한 게 아니고 스토리가 아주 재미있는 게임이었어요.

물론 2B의 엉덩이도 매우 훌륭하게 디자인 되었습니다.

니어 오토마타는 PC 스팀으로도 발매됐고 한글패치 다운로드는 아쉽게도 없습니다. 언젠가 유저패치가 될지는 기약이 없네요.

스토리 위주 게임이므로 당연히 한글판을 고르다보니 니어 오토마타는 PS4 버전으로 하게 되었어요.

니어 오토마타 게임 자체 난이도도 쉬운 편이고 메인 스토리는 공략도 필요 없습니다.

덤으로 플래티넘 트로피 획득은 여지껏 해본 게임 중에 가장 쉬웠습니다.

NieR:Automata

스크린샷들은 누르면 커집니다. 스샷은 모두 노멀 PS4로 플레이 중에 찍었습니다.

스토리가 중요한 게임이라 글에 스포일러는 없고, 스포일러성 댓글은 바로 삭제합니다.

니어 오토마타는 드래그 온 드라군, 니어 레플리칸트에서 이어지는 시리즈 입니다.

전작을 해봤다면 추억할만한 거리가 나오지만 안해봤어도 딱히 상관은 없습니다.

원래 마이너한 게임 시리즈 였는데 2B 캐릭터 디자인과 플래티넘 게임즈의 액션이 더해지면서 이목이 집중되었어요.

베요네타 같은 액션 게임을 생각하고 하면 취향에 맞지 않을 수 있습니다.

니어 오토마타는 화려한 칼질 액션이나 콤보가 가능하긴 하지만 막상 쓸 일이 그다지 없습니다.

기본적으로 RPG 게임이에요.

그리고 말도 많고 탈도 많은 강제 슈팅이 자주 등장합니다.

요코 타로 감독이 슈팅을 좋아해서 어쩔 수 없다고 하네요.

종스크롤, 횡스크롤, 3D 슈팅을 다양하게 체험해볼 수 있습니다.

9S의 해킹도 역시 슈팅 게임입니다.

덤으로 이런 시점 고정 구간이 종종 등장하는데 맨몸으로 다닐때 메탈슬러그 하는 기분도 낼 수 있습니다.

슈팅 게임하니까 '그날이 오면'이 생각나네요.

니어 오토마타는 오픈 월드 게임이고 맵이 엄청 넓거나 그렇지는 않습니다. 물론 숨겨진 요소나 길은 여기저기 많습니다.

초반에는 빠른 이동이 안되므로 답답할때는 주로 동물을 타고 다니는 쪽이 편리합니다.

기계 생명체 중에도 해킹을 통해 탈것이 되는 녀석이 등장합니다. 어차피 나중가면 빠른 이동만 하게 되지만.

동물이 없으면 걸어야죠.

서기 10000년 이후의 지구는 이런 모습일까요?

그래도 맵이 폐허가 된 건물만 있는 게 아니라 사막, 바다, 숲 등의 장소가 나오기 때문에 나름 다양성이 있습니다.

물이 있는 곳에서는 한가하게 낚시를 할 수도 있어요.

낚시 도감이나 무기, 아카이브 등등 수집 요소도 꽤나 많이 존재합니다.

그런데 사실상 수집 같은 건 공략을 안보면 모두 모으는 게 매우 어려워 보이더군요.

니어 오토마타는 메인 스토리도 매우 좋았지만 서브 퀘스트도 꽤나 충실합니다.

좀 황당한 느낌이나 웃긴 퀘스트도 조금 있었고,

어릴때 했던 상자 옮기기 미니 게임을 해볼 수도 있습니다.

서브 퀘스트가 파이널 판타지 15처럼 세계관이고 나발이고 무의미한 심부름만 하는 그런 게 아니라,

니어 세계관을 잘 구현한, 이 세계에 어울리는 것들이 많이 나와서 좋습니다.

파이널 판타지 15 엔딩 플래티넘 획득 후기

서브 퀘스트 난이도는 메인 스토리랑 좀 별개로 운영되서 나중에 깨는 게 나은 경우도 있습니다.

어차피 엔딩 좀 보다보면 챕터 선택을 할 수 있기 때문에 어려운 서브 퀘스트는 나중을 기약하는 것도 괜찮아요.

음성보다 자막이 좀 늦게 뜨는 싱크 문제는 전세계 공통이고,

한국어화는 꽤 잘된 것 같아요.

나름 꼼꼼하게 신경을 쓴 흔적이 보입니다.

요코 타로 감독님은 맛있는 불고기를 많이 드시길 바랍니다.

어느새 유명해진 니어 오토마타 주인공 2B.

디자인이 정말 예쁘고 개성있게 된 것 같습니다.

눈을 가린 안대와 장인의 혼이 실린 엉덩이 모델링으로 폭발적인 관심을 끌게 된 것 같아요.

구글에 2B를 치면 연필만 뜨는 게 아니라 이 캐릭터 스샷이나 그림 들이 많이 나올정도.

최근에는 그라비티 러쉬 2에서도 2B 복장이 DLC로 나오게 되었더군요.

맨손이나 권갑을 장비하면 복싱하는 것 같은 폼을 잡는데 귀엽습니다. 2B 피규어 움직이는 걸로 나오면 사고 싶네요.

여성 유저들 에게는 9S도 꽤 인기도 있다고 하네요. 반바지를 입고 있어서 그런가 봅니다.

2B와 9S 오네쇼타 커플링이 인기가 많은 것 같아요.

니어 오토마타는 아쉽게도 그래픽이 좋은 게임도 아니고 최적화도 좀 애매합니다.

PC는 물론이고 플포 버전도 60프레임 이라고 패키지에 적혀있는데 고정이 잘 안됩니다.

덤으로 노멀 플포는 해상도가 1080p도 아니에요.

기술적인 면에서는 호라이즌이 생각나서 아쉬워 집니다.

호라이즌 제로 던 후기

트로피 컬렉터 분들께 반가운 소식입니다.

제가 지금까지 해본 플스 게임중에 플래티넘 트로피 획득이 가장 쉬운 게임이었습니다.

트로피는 그다지 신경쓰지 않는 편이라 진짜 쉬운 거 아니면 플래티넘을 못따는 편인데 그 중에 최고인 것 같네요.

게임을 진행하다보면 레지스탕스 캠프에 꾀짜 여자 레지스탕스에게서 트로피를 게임 내 돈으로 구매할 수 있습니다.

돈은 3회차 엔딩 이후에 꼼수를 통해 몇백만 정도는 쉽게 모을 수 있고,

아니면 저장해두고 트로피를 구매 후, 구매하기 전으로 로딩하면 돈은 그대로에 트로피는 PSN 계정에 획득한 상태가 됩니다.

트로피 획득 시 자동스샷이 비밀 상점으로 박제되는 게 싫다면 어쩔 수 없구요.

근데 대부분의 트로피 획득 조건이 쉬운 편입니다.

Y엔딩 보느라 무기 다 얻고 강화 다 하는 게 좀 귀찮긴 했지만.

어쨌거나 신사답게 플래티넘 트로피도 획득하고 니어 오토마타를 재미있게 즐겼습니다.

스토리 중간중간 슬픈 것들도 많고 E엔딩까지 반전에 뒤통수, 멘붕을 잘 경험했네요.

스트리머 중에 게임 중 멘붕해서 울다가 방송을 종료한 분도 있다는 것 같아요.

니어:오토마타

분명 아쉬운 점이 여기저기 보이는 게임입니다.

아래는 제 간단한 소감입니다.

장점

스토리

음악

캐릭터 디자인

엉덩이

단점

화려한 칼질 콤보보다 멀리서 총만 쏘게 되는 액션.

지나치게 많은 강제 슈팅.

기술적으로 떨어지는 최적화.

오토 세이브 부재.

난이도 조절 실패. (이지는 카카오톡 오토사냥, 노멀은 다소 쉬움, 하드부터 지나치게 어려움)

뭐 이런 저런 단점이나 취향이 분명하게 갈리는 게임입니다.

주관적으로는 E엔딩까지 꽤나 재미있게 할 수 있었어요.

여러 회차를 해야 한다고 하지만 사실은 챕터 개념에 가까워서 1회차 이후 같은 내용을 여러번 반복하는 게 아닙니다.

1, 2회차는 서로 다른 시점으로 진행.

이후 3회차는 2회에서 그대로 이어지는 내용입니다. 3회차 엔딩보면 챕터 선택으로 E엔딩까지 한 번에 볼 수 있습니다.

게임을 시작했고 취향에 맞다면 엔딩은 봐야죠. 속는 셈치고 3회차까지 하고 E엔딩까지 달려봅시다.

니어 오토마타가 JRPG의 새로운 방향이 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즐기고 보니 2B의 엉덩이보다 스토리와 음악이 가장 기억에 남는 게임이었습니다.

니어 오토마타 오픈 케이스

이스8 라크리모사 오브 다나 클리어 소감

오버워치 다이아 승급 달성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